제목
일본, 온실가스 N2O 억제분야 기술전략 수립
원문제목
温室効果ガスN2O の抑制分野の技術戦略策定に向けて
국가
일본
주제분류
기술혁신지원
국가
일본
주제분류
기술혁신지원
생성기관명
신에너지 산업기술 종합개발기구(NEDO)기술전략연구센터(TSC)
195
생성기관명
신에너지 산업기술 종합개발기구(NEDO)기술전략연구센터(TSC)
195
원문가기
원문바로가기
원문 작성일
2021-06-30

신에너지·산업기술종합개발기구(NEDO) 기술전략연구센터(TSC)는 이산화질소(N2O) 억제 관련 기술전략수립에 대한 보고서 발표(’21.6.)


~`50년까지의 추진계획표를 포함한 전체 161쪽의 자료로 내각관방, 경제산업성, 내각부, 금융청, 총무성, 외무성, 문부과학성, 농림수산성, 국토교

통성, 환경성 참여


전세계적으로 적용 가능한 N2O 억제와 식품생산이 동시에 가능한 기술*, 하천호수 등에서는 미생물 활용과 함께 흡착제 및 촉매 등을 개발하여 환경정화시설로 상용화하는 방향성 제시


* 소재기술, 바이오 작용 담당 미생물, 배기가스 처리 및 물처리기술 등 산업기술을 활용


- N2O 발생은 농업생산과 깊은 연관이 있어 N2O 억제대책이 식량의 안정적 공급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하여, 일본은 동 문제의 신속한 해결을 위한 기술개발을 국가적 과제로 추진 필요


N2O 억제를 실현하기 위한 요건과 억제 방법에 대해 각각 4가지를 제시하였고 억제 해결방법은 그림과 비교하여 다음과 같이 제시



질소비료 억제(기능성 비료 이용 등)


- 농업생산 감소없이 비료의 효과는 높이면서 투입량을 억제하는 관점에서 비료를 수지 등으로 피복해 토양 침투 속도를 제어하는 피복비료 등 이른바 기능성 비료의 다기능화 고려 가능


- 또한, 최근 연구에서 일본의 논에도 존재한다고 밝혀진 질소고정세균의 기능을 최대화하거나 적용할 수 있는 품종 확대 가능



바이오작용 억제(질화반응 억제 등)


- 비료가 작물에 흡수되지 않고 토양으로 침투하는 것을 억제하는 것으로, 비료의 바이오 작용에 의한 변화를 억제함으로써 식물에 질소화합물이 흡수되는 효율을 높이려는 기술 개발 중



바이오 작용 촉진(탈질소반응 촉진, 별개의 대사경로 이용 등)


- N2ON2로 전환하는 반응을 담당하는 미생물의 힘을 강화하거나 상기 반응을 추진하는 능력이 높은 생물을 농경지에 투입하는 등 방법 고려



발생된 N2O의 흡수·전환


- 대기 확산된 N2O는 매우 희박해서 화학 흡착 회수 혹은 다른 질소화합물로 전환은 어렵지만, 간헐적으로 발생한 N2O 농도*에서 기능을 발휘하는 촉매, 흡착제 등이 개발되면 이를 이용하여 N2ON2로 전환하거나 흡착하여 대기 방출을 억제하는 등의 가능성이 열림

   

* 이러한 경우 대기농도의 약 100배 농도의 N2O가 방출되는 경우가 있다고 함




5-1.PNG




주요국 정책에는 CO2 GHG에 대한 대책의 중요성 및 목표 포함


- 특히 유럽은 유럽 그린딜(A European Green Deal)에서 ‘50GHG 중립을 선언과 농장에서 식탁까지 전략*을 발표하고, 농업 관련 GHG 감축을 위해 음식물의 환경부하를 평가하여 부가가치세에 반영시키는 방안 등 검토


* Farm to Fork Strategy


농업 분야에서는 N2O 억제효과를 높임과 동시에 해외에서의 활용을 상정하여 다양한 종류의 작물이나 생육환경에도 적응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식물생산기술 개발이 과제


- ‘19년 문샷 사업에서 CO2와 마찬가지로 N2O 관련 기초기술 개발주제로 도호쿠대-국립연구개발법인 농업·식품산업기술 종합연구기구가 근립균 등 N2O 무해화 미생물과 벼 근권 CH4 무해화 미생물에 관한 연구를 발전시켜 이들 미생물의 온실가스 감축능력을 농지에서 최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연구 추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