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인터넷에서 자동차 업계까지 데이터 경쟁력이 미래 승부처
원문제목
국가
한국
주제분류
핵심R&D분야
국가
한국
주제분류
핵심R&D분야
생성기관명
한국경제
173
생성기관명
한국경제
173
원문가기
원문바로가기
원문 작성일
2020-07-30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카카오,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하며 데이터 서비스 시장 출사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카카오가 보유한 다양한 플랫폼의 빅데이터를 이용자가 직접 살펴보고 참고할 수 있는 카카오데이터트렌드(KakaoDataTrend)’ 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고 발표(7.29)


 - 카카오데이터트렌드는 포털 다음(Daum)의 통합 검색어 정보를 기간 기기 성별 연령 지역 등 다양한 기준으로 제공해 트렌드를 쉽게 확인하고 인사이트를 도출하는데 도움


 - 최대 5개의 검색어를 동시 입력해 각 검색 결과 데이터를 서로 비교할 수 있으며 조회한 모든 데이터는 차트로 제공할뿐 아니라 파일로 다운로드해 연구나 리서치 등에 활용 가능


 - 실제로 코로나19’를 입력조회한 결과 2020213일 검색량이 최대치를 기록한 후 점차 감소세로 나타난 것으로 집계


 - 또한 여성(52%)이 남성(48%)보다 검색량이 많으며 연령별로는 40, 30, 50대 순, 지역별로는 서울-부산-대구 등 순으로 도출


 - 향후 카카오는 포털 통합 검색어뿐만 아니라 카카오가 보유한 콘텐츠비즈니스 플랫폼의 빅데이터도 추가해 국내 대표 빅데이터 조회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목표


3-1.PNG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네이버는 이미 2016년 데이터랩(DataLab)을 론칭하며 시장에 안착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2016114일 베타버전으로 시작한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은 성별분야연령기기클릭 추세와 추이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


 - 데이터랩은 크게 급상승 검색어 검색어트렌드 쇼핑인사이트 지역통계 댓글통계 섹션 등으로 구성


 - 이용자는 민간공공 부문 다양한 데이터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으며 이를 각자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와 융합해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


 - 특히 인기검색어,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 정보를 빅데이터 분석으로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어 온라인 마케팅에서 창업이나 사업운영 등에 큰 도움


3-2.PNG

3-3.PNG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현대자동차, 렌터카 3개 업체와 데이터 협력모빌리티 생태계 조성 박차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현대차그룹은 최근 쏘카 및 롯데SK렌터카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7.30일 발표


 - 쏘카와 차량 운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해 생성하는 다양한 데이터의 상호 교류 체계를 구축하고 서비스 개선, 고도화뿐 아니라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도모한다는 계획


 - 롯데렌터카와 SK렌터카와도 업무 협약을 체결해 각 업체 간 차량 운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생성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확보한 데 의의


 - 이 같은 업무 협약과 제휴는 렌터카 업체로부터 각종 방대한 데이터를 확보해 종합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포석


3-4.PNG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또한 현대차그룹은 가맹택시 플랫폼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KST모빌리티에 50억 원을 투자한데 이어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인 동남아시아 그랩, 인도 레브올라에도 투자


 - 차량과 플랫폼을 함께 공급하는 종합 모빌리티 사업자로 거듭나는 동시에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연합군을 형성하고 있다는 분석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한편 기아자동차도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CODE42)와 협력해 모빌리티 전문기업 퍼플엠(Purple M)을 설립하며 미래 모빌리티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역량 결집


 - 기아자동차와 코드42는 신설법인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신개념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과감한 혁신을 선도하겠다는 공동 목표를 실현할 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