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주요통계 200호] 「※미국, 대학 기관의 R&D 수행 현황」 주요 내용
국가
미국
주제분류
핵심R&D분야
등록일
2021-10-15
주제분류
핵심R&D분야
등록일
2021-10-15
원문제목
첨부파일

1.JPG



º 대학 기관은 미국 내 기초연구 중 절반 정도를 수행하고 미국 전체 R&D 10~15% 정도를 담당해왔으며, 2019년 현재 837억 달러(100조 원) 정도의 R&D를 수행


- ’18년 미국 전체 응용 연구에서 대학 기관이 차지하는 비중은 18%, 실험 개발 연구 중 대학의 비중은 2%로 기초연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중은 적었으나 최근 10년 동안 

비중이 증가


- ’19년에 대학 기관이 수행한 R&D 2/3 정도(62.1%)가 기초연구에 해당하였으며, 응용 연구(28.1%)와 실험 개발(9.1%)의 비중은 상대적으로 적었으나 ’10년 이후 꾸준히 

증가



2.JPG



º 연방 정부는 대학 R&D의 가장 큰 예산 제공 기관으로 ’19년 수행된 대학 R&D 중 절반 이상의 예산(450억 달러, 53%)을 지원


- 보건복지부(HHS), 국방부(DOD), 국립과학재단(NSF), 에너지부(DOE), 항공우주국(NASA), 농무부(USDA) 6대 연방기관이 연방 R&D 예산의 90%를 차지


- ’10년 대학 기관이 수행한 R&D 중 약 20% 정도에서 ’19년 약 25%로 증가



3.JPG



º OECD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18년 기준 미국은 조사 대상 44개 국가 중 가장 높은 대학 기관 R&D 지출액을 기록하였으나 국내총생산(GDP) 대비 

R&D 비중으로 살펴볼 경우 44개국 중 23위로 순위가 하락


- 미국 내 대학 기관의 R&D 지출액은 747억 달러(90조 원)로 세계에서 가장 높게 나타남


- 그 뒤를 중국(347억 달러, 415,000억 원), 독일(248억 달러, 296,000억 원), 일본(198억 달러, 237,000억 원), 프랑스(140억 달러, 167,500억 원) 등이 

차지



4.JPG